국내 최초 원스톱 서비스 운영 목적사업의 시작과 성공!

성주군, 도시계획·개발사업으로 '군민중심 행복성주' 앞당긴다

이병환 성주군수(왼쪽에서 2번째)가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에게 성주군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이병환 성주군수(왼쪽에서 2번째)가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에게 성주군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성주군이 도시계획과 각종 개발사업으로 '군민중심 행복성주'를 앞당길 방침이다.

성주군은 2030 성주군기본계획 및 2025 군관리계획(재정비)을 통해 고령화·저출산에 따른 인구감소 등 대외적 환경변화에 대처하고, 생명문화 중심의 활력 넘치는 도·농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구조적 틀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가야산·낙동강·성밖숲 등 자연자원, 세종대왕자태실·한개마을·성산동고분군 등 문화자원, 비닐하우스 들녘 등 생활자원, 4차산업에 부응하는 신성장 산업자원 등을 고려해 6월부터 '2030 성주군 경관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성주군 경관기본계획은 자연·농촌·도시경관 및 공공디자인 등 종합적인 경관계획 수립과 체계적인 추진방안, 제도를 구축해 개발과 환경이 균형을 이루면서 지속적인 개발이 가능한 성주 만들기가 골자다.

대구시와 인접한 선남·용암면 일원 동부생활권 개발사업 시동도 걸고 있다. 대도시 인구유입을 위한 신규 주택단지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공공개발기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근거마련에 본격 나선다.

민간투자 유치방식으로 시행할 예정인 골프장 조성사업은 건실한 민간사업 시행자 공모를 통해 지역에 특화된 골프장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꿈과 희망이 스며드는 [깃듦] 성주' 사업은 이달초 국토교통부 최종평가를 통과, 사업비 25억원이 확보함에 따라 본격 시행된다. 스마트교류거점육성·스마트산업창출·스마트빌리지조성사업 등 4개 단위, 10개 세부사업에 총 사업비 134억원을 투자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실시설계 중이다.

성주읍사무소 일원 약 12만 ㎡ 규모로 추진되는 성주읍 2단계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2020년도 상반기 공모신청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성주군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쇠퇴하는 원도심을 되살리고 재래상권 강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정주환경 개선과 인구유입, 주민의 삶과 질 향상과 희망이 깃드는 성주읍 재탄생이 기대된다.

또한 도시계획도로 개설 12곳(50억원), 도시공원 조성(25억원), 인도정비(3억원) 공사를 추진 중이며, 성주2일반산업단지 연결도로사업(국비 100억) 및 한개마을 진입도로 확·포장사업(국비 50억, 군비 15억)도 추진해 지역민들에게 정주여건 개선 및 교통편의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관광인프라 구축과 문화 공간 제공을 위해 월항면 인촌리 일원에 생명이 흐르는 문화쉼터 조성사업(30억)은 연말 준공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밖에도 지난해 선정된 어린이놀이터 조성 공모사업(도비 2.5억, 군비 4.5억)이 추진 중이고 아동참여단·주민협의체 구성 및 워크숍 진행 등을 통해 지역아동과 주민들의 의견이 설계에 반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환경과 개발이 균형을 이루고 지속가능한 발전이 되도록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도시계획 수립과 개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상단으로 가기